기후위기대응을 위한 바질 Activity : <먹거리>편

Act 3🌿 장보기 전 냉장고 확인 후 계획적인 장보기

장 볼거리들을 미리 메모해 장을 보면 식재료의 중복구매를 막고, 충동구마를 줄여준다.
메모의 힘은 대단해서 버려지는 식재료나 음식을 줄여주는 것을 넘어 과도한 지출을 막아 우리 가정경제에도 도움이 된다.

 

🧐Why 기후변화와 먹거리는 무슨 관계일까?

선진국으로 갈수록 1인당 칼로리 소모량은 많습니다. 우리나라도 1950년대 2천Kcal 초반이었다가, 이제는 3천Kcal를 넘고 있습니다.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산업은 성행 중입니다. 그런 반면 동아프리카의 경우 인구 50%가 영양실조 상태이며, 북한도 43%가 영양실조상태라고 합니다.

세계 음식 소비량의 1/3이 버려지고 있지만, 전 세계 기아의 수는 2016년 이래로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지금도 경작지를 만들기 위해, 열대우림이 불타고 있고, 물고기들이 자랄 바닷가 연안들이 계속 파괴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구 온난화를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생태계입니다.

만약 우리가 버리는 음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면, 우리는 이런 열대우림, 바닷가 연안들을 지킬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럼 이제 우리의 식탁에 준비한 음식들을 남김없이 먹어보기 시작할까요?

 

🌿지구를 지키는 일은 거창하지 않아요.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 하나에서 실천을 시작해 보아요~

그 작은 노력들이 모여 변화를 만들어 낸답니다!!

 

#바질6호 #바질먹거리편 #지구생활안내서 #기후위기대응도서 #환경도서
#바질액티비티 #실천 #기후위기대응실천 #먹거리 #식생활 #식재료
#기후위기 #기후변화 #기후위기대응 #일상속실천 #에코라이프 #지속가능한삶
#식량위기 #기아난민 #남김없이먹기 #식량난 #연안파괴 #산림파괴 #채식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