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의 온실효과, 뭐가 맞는 거야? 21배? 84배?

기후위기에 관해 공부하다 보면 꼭 한 번은 만나게 되는 메탄(CH4)의 온실효과. 그런데 자료들마다 어떤 곳은 20배가 넘는다고 하고, 어떤 곳은 80배가 넘는다고 하는데 도대체 뭐가 맞는지 물음표가 마구 생기셨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 이 의문을  해결해 보았습니다!!

그전에 메탄이 온실가스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온실가스 초래 비율이 16~25%로, 이산화탄소보다 낮지만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보다 훨씬 높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도대체 얼마나 높으냐에서 매체마다 적게는 20배에서 높게는 84배까지 다른 숫자를 제시하고 있죠.

그렇다면 흔히 21배로 인용되는 20배를 넘는 온실효과는 왜 나오는 것일까요? 이는 바로 지구온난화지수와 관련이 있는데, 이 지수는 특정 온실가스가 저장하는 에너지 양을 100년을 기준으로 살펴본 뒤, 이를 이산화탄소의 에너지 저장량을 기준으로 나눠 얼마나 높은 지 나타낸 것이죠. 이산화탄소의 지구온난화지수가 ‘1’이고, 메탄의 온난화지수가 바로 ’21’입니다. 바로 여기서 이산화탄소보다 21배 강하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표1)온실가스 별 지구온난화지수와 특징

그런데 실제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이 이보다 훨씬 짧다는 데서 이 숫자에 모순이 있습니다.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은 이산화탄소처럼 100년 이상이 아니라, 9~12년 내외로 짧은 시간만 머물기 때문이죠. 똑같은 에너지를 100년이 아니라 훨씬 짧은 시간 동안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온실효과를 내는 것이죠. 그래서 실제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을 반영해서 계산했더니 80배 이상이라는 온실효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이런 점 때문에 최근 유엔에서도 메탄은 80배 이상의 온실효과가 있다고 인용되고 있습니다.

결론을 내리자면, 메탄의 온실효과를 이야기할 때 80배 이상을 맞습니다.

지금 지구는 메탄 배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많은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2010년부터 9% 이상 증가했지요. 그래서 이산화탄소뿐만 아니라 메탄 배출량도 적극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물론, 2021년에 열린 COP26에서는 메탄 감축을 위한 ‘국제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이 출범하기도 했습니다. 약 100개국이 참여한 이 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 메탄 배출량을 30% 감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렇듯 메탄은 국제적으로 많은 우려를 낳고 있지만 동시에 두 가지 점에서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먼저 발생 원인의 60% 이상이 인간에게 있기 때문에 “우리의 노력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메탄은 대기 체류 시간이 이산화탄소보다 짧은 10년 내외이기 때문에, “우리가 노력하면 메탄을 줄인 효과를 10년 안에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일상에서 메탄 감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일까요? 다양한 활동이 있겠지만, 바질이 메탄을 줄일 세 가지 생활 실천”을 뽑아 보았습니다.

  1. 육식 소비 줄이고 채식 늘리기(가능하면 채식으로 전환)
  2. 모든 쓰레기 줄이기 (음식 포함)
  3. 화석연료 기반의 에너지 소비 줄이기

최근 메탄이 급증한 이유에 농축산업과 매립 쓰레기가 있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의 일상을 지구도 건강할 건강하게 꾸려나가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기후위기 행동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실천!!! 바질이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기후변화와 먹거리는 무슨 관계일까? 음식의 선택과 폐기까지 우리가 선택해야 할 것들

Why 기후변화와 먹거리는 무슨 관계일까?

기후변화의 원인인 온실가스를 만들어내는 주요 배출처로 우리는 흔히 화석연료의 사용을 말한다.

맞다. 이들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만만치 않게 배출하고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식품’, 즉 먹거리이다.

 

음식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무려 26%나 차지한다. 4분의 1이 넘는 수치이다.

음식의 온실가스 배출 비중

위 그래프에서 보듯이 그 중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것은 동물성 제품으로, 식품 중 58%를 차지하는데 전체 온실가스 비중에서 보자면 15%나 되는 수치이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채식을 해야한다고 하는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소화를 하면서 많은 메탄을 뿜는 반추동물인 소고기과 양고기가 7.5%를 차지하니 간과할 수 없는 문제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들 동물성 제품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왜일까?
직접적인 원인과 간접적인 원인이 있는데, 주요한 것을 위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직접적인 원인>

  • 가축을 키우기 위해 드는 에너지(축사, 보온 등)
  • 가축이 방귀, 분뇨를 통해 뿜어내는 가스

<간접적인 원인>

  • 공장제로 빠르게 키우기 위해 먹이는  콩, 옥수수와 같은 사료에 드는 에너지
    (사실 대량 생산되는 곡물의 대부분은 이들 동물 사료를 위한 것이다. 우리가 먹는 식량의 70%는 소규모 농장에서 생산된다.)
  • 이를 수송하기 위해 드는 막대한 선박비
  • 곡물에 대한 대규모 재배를 위해 파괴되는 열대우림으로 인해 우리가 흡수되지 못하게 되는 이산화탄소

이러한 사실들을 봤을 때, 우리가 채식을 늘리고 육식을 줄이되, 만약 먹게 된다면 공장제 축산이 아닌 전통방식으로 자란 가축의 고기를 먹는 것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길이 된다.

 

칼로리의 증가, 쓰레기의 증가, 그리고 온실가스의 증가

선진국으로 갈수록 1인당 칼로리 소모량은 많다. 우리나라도 1950년대 2천Kcal 초반이었다가, 이제는 3천Kcal를 넘고 있다.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산업은 성행 중이다. 그런 반면 동아프리카의 경우 인구 50%가 영양실조 상태이며, 북한도 43%가 영양실조상태라고 한다.

세계 음식 소비량의 1/3이 버려지고 있지만, 전 세계 기아의 수는 2016년 이래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지금도 경작지를 만들기 위해, 열대우림이 불타고 있고, 물고기들이 자랄 바닷가 연안들이 계속 파괴되고 있다.

이들은 지구 온난화를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생태계이다.

만약 우리가 버리는 음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면, 우리는 이런 열대우림, 바닷가 연안들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무엇을 먹는가 만큼 얼마나 버리지 않느냐도 중요하다.

 

이제라도 채식을 늘리고 버리는 음식쓰레기를 줄여보자.

어떤 음식을 소비하느냐 만큼 얼마나 버리지 않느냐도 중요하다.

기후위기를 고려해, 채식을 한다고 해도 매끼 버리는 양이 많다면 진정한 의미의 기후위기 대응이 되지 않을 것이다.

이제는 식사의 메뉴선정은 물론 식사 후 남을 음식에 대한 것까지 고려해, 지구를 생각하는 건강한 식사를 해 보자.

처음에는 쉽지 않겠지만, 이런 습관이 쌓여 우리 자신은 물론 지구도 건강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다.ⓦ

 


바질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제안합니다.

바질 구독하기   https://bit.ly/33cBn7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