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탄의 온실효과, 뭐가 맞는 거야? 21배? 84배?

기후위기에 관해 공부하다 보면 꼭 한 번은 만나게 되는 메탄(CH4)의 온실효과. 그런데 자료들마다 어떤 곳은 20배가 넘는다고 하고, 어떤 곳은 80배가 넘는다고 하는데 도대체 뭐가 맞는지 물음표가 마구 생기셨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오늘 이 의문을  해결해 보았습니다!!

그전에 메탄이 온실가스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온실가스 초래 비율이 16~25%로, 이산화탄소보다 낮지만 온실효과가 이산화탄소보다 훨씬 높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도대체 얼마나 높으냐에서 매체마다 적게는 20배에서 높게는 84배까지 다른 숫자를 제시하고 있죠.

그렇다면 흔히 21배로 인용되는 20배를 넘는 온실효과는 왜 나오는 것일까요? 이는 바로 지구온난화지수와 관련이 있는데, 이 지수는 특정 온실가스가 저장하는 에너지 양을 100년을 기준으로 살펴본 뒤, 이를 이산화탄소의 에너지 저장량을 기준으로 나눠 얼마나 높은 지 나타낸 것이죠. 이산화탄소의 지구온난화지수가 ‘1’이고, 메탄의 온난화지수가 바로 ’21’입니다. 바로 여기서 이산화탄소보다 21배 강하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표1)온실가스 별 지구온난화지수와 특징

그런데 실제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이 이보다 훨씬 짧다는 데서 이 숫자에 모순이 있습니다.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은 이산화탄소처럼 100년 이상이 아니라, 9~12년 내외로 짧은 시간만 머물기 때문이죠. 똑같은 에너지를 100년이 아니라 훨씬 짧은 시간 동안 가지고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온실효과를 내는 것이죠. 그래서 실제 메탄이 대기에 머무르는 시간을 반영해서 계산했더니 80배 이상이라는 온실효과가 나왔다고 합니다. 이런 점 때문에 최근 유엔에서도 메탄은 80배 이상의 온실효과가 있다고 인용되고 있습니다.

결론을 내리자면, 메탄의 온실효과를 이야기할 때 80배 이상을 맞습니다.

지금 지구는 메탄 배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많은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2010년부터 9% 이상 증가했지요. 그래서 이산화탄소뿐만 아니라 메탄 배출량도 적극 규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은 물론, 2021년에 열린 COP26에서는 메탄 감축을 위한 ‘국제메탄서약(Global Methane Pledge)’이 출범하기도 했습니다. 약 100개국이 참여한 이 서약은 2030년까지 전 세계 메탄 배출량을 30% 감축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렇듯 메탄은 국제적으로 많은 우려를 낳고 있지만 동시에 두 가지 점에서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희망을 주고 있습니다.
먼저 발생 원인의 60% 이상이 인간에게 있기 때문에 “우리의 노력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메탄은 대기 체류 시간이 이산화탄소보다 짧은 10년 내외이기 때문에, “우리가 노력하면 메탄을 줄인 효과를 10년 안에 볼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일상에서 메탄 감축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부분은 무엇일까요? 다양한 활동이 있겠지만, 바질이 메탄을 줄일 세 가지 생활 실천”을 뽑아 보았습니다.

  1. 육식 소비 줄이고 채식 늘리기(가능하면 채식으로 전환)
  2. 모든 쓰레기 줄이기 (음식 포함)
  3. 화석연료 기반의 에너지 소비 줄이기

최근 메탄이 급증한 이유에 농축산업과 매립 쓰레기가 있었습니다. 그런 점에서 우리의 일상을 지구도 건강할 건강하게 꾸려나가는 것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기후위기 행동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씩 실천!!! 바질이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바다 속 동물도 중요한 ‘탄소흡수원’!!

바다가 지구 대기에 퍼져있는 이산화탄소의 많은 양을 흡수한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엽록소를 가진 해초도 말이죠. 그런데 이 뿐 아니라, 바닷속 동물들도 중요한 ‘탄소흡수원’이란 사실, 알고 계시나요?

그리고 이들은 모두 아울러 블루카본 Blue Carbon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유엔환경계획 UNEP에 따르면 바다는 지구 이산화탄소의 93%를 저장하고 있으며 대기로 배출되는 탄소의 30%를 제거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저인망 어업으로 대표되는 남획 등의 문제로 해양 생태계가 파괴되고 있지요.

블루카본의 작동 원리. 바다에서는 다양한 주체가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탄소를 흡수해 저장하고 있다. (Source : GRID Arendal, 2018)

그래서 바닷 속 생물이 풍성한 것이 중요하고 생물다양성이 중요해지죠! 고래를 비롯한 대형어류는 바닷 속 영양소를 나르면서 생태계 유지에 아주 중요하다는 사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이제 참치와 같은 대형 생선은 물론 동물성 해양동물 소비도 줄여보면 어떨까요?

바질 v18 <채식>편 발간 개인이 할 수 있는 최고의 기후행동

😊바질, 채식을 고민하다!

바질 지구생활안내서의 18번째 주제, <채식>편이 11월 16일에 나왔습니다.~~💚

<바로 구매하러 가기>

기후변화의 원인이 인간에게 있다보니 그 해결 방법은 인간 활동의 수만큼 다양합니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각자 할 수 있는 실천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물건을 아껴쓰며 전기를 절약하고
어지간한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려 합니다.
이렇게 열심히 노력하면 하루 2kg 이상의 탄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노력에도 쇠고기를 200g을 먹고 나면 그 노력은 물거품이 됩니다.
바로 5.3kg의 탄소가 발생하기 때문이죠. 오히려 더 늘어납니다.
만약 같은 무게의 감자를 먹었다면 600g의 탄소를 발생시켰을 것입니다.
이렇듯 무엇을 먹는가는 탄소 배출량을 크게 좌지우지합니다.

유엔은 월드왓치의 연구를 토대로 동물성 식품이 온실가스 원인의 51%라 밝혔습니다.
그래서 전 세계 과학자들은 채식으로 전환이 함께 이루어져야만 기후위기 대응이 가능하다 말합니다.

우리가 선택한 먹거리로 우리의 집, 지구가 파괴되고 있습니다.
채식으로의 전환은 모든 문제를 넘어 이제는 우리의 생존 문제입니다.

 

목차

INTRO

EDITOR’S LETTER

INSIDE | 선택의 시작

– 갈팡질팡
– 뭐 마실래?
– Deep Inside : 카본 싱크
– 자연스럽게
– 젓갈 없는 김치
– 채식, 육식 그리고 기후변화

THERAPY | 새로 쓰는 일상

– 다양한 채식주의
– 채식으로 영양 채우기
– 제대로 하는 채식
– 채식 레시피
– Music therapy : 부메랑

What’s this

– 전문가 인터뷰 : 조길예 기후행동비건네트워크 대표
– Short Story : 생존의 영양소
– FACT Check
– Numbers : 숫자로 보는 채식

OUTSIDE | 연결된 세계

– 채소야 어딨니~?

Together

– Opinion : 국민청원
– Our ACTIVITY : 함께 실천하기
– Talk, Talk… Talk!

OUTRO

Book in Book “미니 농업 용어 사전”

Reference

 

<채식>편 북토크 일정 : 2021년 12월 9일 09:00PM 유튜브 생중계

 

포장,배달음식 Act4 : 1회용 안 쓰는 가게, 무포장 가게 이용하기 배달, 포장, 장보기

배달하기

1회용 포장이 없는 가게, 무포장 가게(무포장으로 살 수 있는 가게)를 이용하려면 정보력이 필요하다. 먼저 배달 음식. 우리 동네에서 1회용 그릇을 쓰지 않는 배달 가게를 우선 찾아야 한다. 사실 배달음식들은 랩이라도 쓰기 때문에 이런 곳을 찾기란 정말 어렵긴 하다. 그럴 경우에는 1회용 허용 범위를 최소한으로 정해 놓고 식당을 찾는 것도 방법이다. 혹은 직접 그 매장을 직접 방문해 음식을 받아오는 것도 방법이다.(이 방법은 물론 쉽지는 않다.)

포장해 오기

그릇을 가져가 담아올 수 있는지 전화로 물어보고 포장해 올 준비를 한다(참고로 너무 바쁜 가게는 거절할 가능성이 높다). 주문하면서 미리 그릇을 가져다 주면 식당 주인 입장에서도 일이 수월해 진다. 그런게 이런 포장해 오는 것은 모든 것에 적용되기는 힘들다. 피자처럼 덩치가 큰 음식은 보통 집에 이를 담을 수 있는 그릇이 없기 때문에, 최대한 포장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깨끗이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장 보기

마트나 시장에서 식재료를 사올 때는 골라서 살 수 있게 해주는 가게도 좋다. 이런 곳은 고르면 그때서야 포장해주는 곳이기 때문에 사는 과정에서 포장을 거부할 수 있다. 이런 곳은 혹은 단골이 된 가게가 있다면 그 가게에 포장없이 살 수 있게 해달라고 하자. 내가 기존에 이용하던 곳을 그대로 이용하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런 방법으로 1회용 포장이 없거나 무포장 가게를 찾았다면, 그곳들을 주요 거래처로 이용하자.

포장에는 물건을 담아주는 봉투도 포함된다. 그래서 만약 무포장이 아닌 곳이라면 내가 먼저 무포장으로 달라고 요구해 보자. 물기 있는 두부나 해산물, 육류 등을 담을 그릇이나 채소를 담을 봉투를 미리 준비해 가면 유용하다. 미리 장볼 것을 계획해 가면, 담아갈 것도 미리 준비할 수 있어 무포장으로 사는데 더 유리해 진다.

이런 것들은 시장이나 마트, 가게에 직접 가서 살 때는 적용할 수 있지만 온라인은 사실상 힘든 점이 있다. 배송되어 오는 것 자체가 이미 포장이기 때문이다. 거기에 배송이 쉽도록 선 포장되어 있는 음식과 제품의 손상을 막기 위한 완충제 등이 합쳐져 그 짐은 더 많아진다. 최근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로 한 친환경 포장으로 배송되어 오는 것이 늘어나고는 있으나, 오프라인 매장에 비해 포장에 많은 자원을 쓰는 것은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새송이 하나를 사기 위해 새송이버섯을 담는 비닐과 그것을 담을 상자, 상자를 봉할 테이프가 쓰레기로 생긴다. 되도록 오프라인 매장을 이용하는 것을 권해본다. 한 명이 하나씩만 줄여도 많은 수가 모이면 환경은 더 건강해질 수 있다.

 

🧐왜 포장, 배달음식이 기후위기에 영향을 미칠까?

포장, 배달음식에 많이 쓰이는 플라스틱과 종이는 각각 이런 영향이 있다.

플라스틱

석유를 이용해 생산되며, 썩는데 기약이 없다. 또한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2020년에는 석유 소비의 20%를, 기후위기 원인에는 15%까지 영향이 올라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또 플라스틱이 햇볕을 받아 갈라지면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는 이산화탄소의 26배 이상 강한 온실가스입이다. 거기에 직접적으로는 수많은 바다생물이 플라스틱으로 인해 죽어가고 있으며, 동남아에서 하수를 막아 주거지 범람을 일으키는 등 열악한 거주 환경을 만드는 원인이 되고 있다.

종이

많은 경우가 나무를 자를 원료를 사용하고 있는데, 나무로 이루어진 숲은 온실가스를 흡수하는 육상의 중요한 장소이다. 숲이 잘려나가는 만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방법이 줄어드는 것이기 때문에, 종이 절약이 필요하다.

 

🌿지구를 지키는 일은 거창하지 않다.

그냥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 하나에서 실천을 시작해 보자. 그 작은 노력들이 모여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
소비자의 힘으로 지금까지 더 나은 지구를 위해 우리는 많은 변화를 이루어 냈다. 카페에서의 일회용 컵 금지, 최근 브리타의 필터 회수 검토, 영ㅇ국 테스코의 정육 코너 폐지 등 수많은 변화가 있었다. 작은 것 하나라도 실천하면 우리는 지구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위한 더 나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