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더 나아지는 지구를 기대하며

2022년이 시작되었습니다.

새로운 해, 호랑이의 해가 밝았습니다. 한 해의 시작에 서서  2022년은 어떻게 살아야할까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됩니다. 2021년은 어떠했는가, 앞으로의 1년은 어떠해야 하는가..

생각은 행동을 이끌고, 행동은 변화를 이끈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생각해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2021년은 어떠했는지 말이지요.

모든 해가 그렇듯 2021년은 나쁜 일도 많았지만 좋은 일도 많았습니다.  인상적인 것들 몇 가지를 나름 요약해 보았습니다.

2021년에 나빴던 일은 1.2도씨 상승이 더이상 부인할 수 없는 일이 되었다는 것이었고, 높아진 기온만큼 전 세계에서는 기후재난이 정말 심각했습니다. 연초부터 지금까지 계속 뉴스에 오르내리고 있죠.

2월부터 인도와 네팔 국경지역에서 히말라야 꼭대기의 빙하가 녹아 모인 호수가 터지면서 빙하쓰나미로 많은 인명 피해가 있었고, 그리스의 대형 화재, 서유럽의 폭우로 인한 독일의 20만에 가까운 이재민 발생, 캐나다의 50도가 넘는 폭염과 열돔, 캘리포니아 대형 산불, 중국의 폭우, 브라질의 폭우 등 셀 수 없이 많은 기상 재해가 발생했습니다. 기후로 목숨이 오가는 현장이 우리에게도 영향을 미쳐 물가  상승을 불러일으키고 있죠. 그에 비해 수많은 사람들이 거리 시위에 나서고, 탄원을 하는 등 기후 위기에 대응하라는 목소리를 내고 있지만 거기에 대한 정치권의 대응은 사람들이 원하는 수준에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희망을 가져보는 이유는 사람들의 기후위기에 대한 인식이 실질적으로 높아져 채식과 제로웨이스트로 대표되는 같은 친환경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2018년만 해도 채식(비건) 식당과 제로웨이스트 샵을 찾기란 하늘의 별따기와 같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채식이 가능한 식당만 천 군데가 넘고, 대형마트에서 채식 가공식품을 찾는 것이 가능해지고 있고, 제로웨이스트 샵도 어지간한 지역에는 한 두군데는 있을 만큼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구글 트렌드 분석만 봐도 확실히 예전보다 관심이 높아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구글 트렌드 - 비건
구글 트렌드로 본 지난 5년 간 ‘비건’ 검색 경향(2017-2021)
구글 트렌드 - 제로 웨이스트
구글 트렌드로 본 지난 5년 간 ‘제로 웨이스트’ 검색 경향 (2017-2021)

 

그래서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보았습니다. 1명의 큰 걸음도 중요하지만 999명이 한 걸음이라도 변화를 위해 움직인다면 서로 시너지를 일으켜 더 빠르게 사회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변해갈 수 있는 힘이 될 테니까요.

그런 희망을 가지고 2022년 12월 31일이 되었을 때 지구에서의 삶이 더 나아져 있기를, 기휘위기 대응이 더 빛을 발해 인류세의 멸종에 대한 걱정이 줄어들 수 있기를 고대해 봅니다.

바질 방구석 북토크 – 채식 편, 22.12.9, 9pm, Youtube

안녕하세요, 바질입니다.

바질 시즌2와 함께 시작한 바질 방구석 북토크가 <채식>편을 주제로

2022년 12월 9일 저녁 9시부터 유튜브에서 진행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강의에 가까운 방식이었다면

이번부터는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좀 더 편하게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자리로 준비하고자 합니다.

바질 방구석 북토크는 사전 참가신청을 통해 참여 가능하며,

사전 질문 접수 및 실시간 대화를 통해 채식에 관한 궁금한 점과 함께

지금 기후위기 상황에서 지속적인 우리 인간의 지구 생활을 위해 어떻게 실천할 지에 대한

아이디어도 함께 나눠 보는 자리를 만들고자 합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려요!!

고맙습니다!!

★신청방법

<신청시간> 2021년 12월 3일(금) 10:00pm ~ 2021년 12월 9일(목) 1:00pm

<신청방법> 신청 바로 가기☞

<토킹장소> 유튜브 채널 Willden Together (구독을 하시면 새로운 영상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어요!!)

<링크안내> 북토크 시작 1시간 전 링크 공유

바질 v18 <채식>편 발간 개인이 할 수 있는 최고의 기후행동

😊바질, 채식을 고민하다!

바질 지구생활안내서의 18번째 주제, <채식>편이 11월 16일에 나왔습니다.~~💚

<바로 구매하러 가기>

기후변화의 원인이 인간에게 있다보니 그 해결 방법은 인간 활동의 수만큼 다양합니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각자 할 수 있는 실천을 해 나가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물건을 아껴쓰며 전기를 절약하고
어지간한 거리는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려 합니다.
이렇게 열심히 노력하면 하루 2kg 이상의 탄소를 줄일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노력에도 쇠고기를 200g을 먹고 나면 그 노력은 물거품이 됩니다.
바로 5.3kg의 탄소가 발생하기 때문이죠. 오히려 더 늘어납니다.
만약 같은 무게의 감자를 먹었다면 600g의 탄소를 발생시켰을 것입니다.
이렇듯 무엇을 먹는가는 탄소 배출량을 크게 좌지우지합니다.

유엔은 월드왓치의 연구를 토대로 동물성 식품이 온실가스 원인의 51%라 밝혔습니다.
그래서 전 세계 과학자들은 채식으로 전환이 함께 이루어져야만 기후위기 대응이 가능하다 말합니다.

우리가 선택한 먹거리로 우리의 집, 지구가 파괴되고 있습니다.
채식으로의 전환은 모든 문제를 넘어 이제는 우리의 생존 문제입니다.

 

목차

INTRO

EDITOR’S LETTER

INSIDE | 선택의 시작

– 갈팡질팡
– 뭐 마실래?
– Deep Inside : 카본 싱크
– 자연스럽게
– 젓갈 없는 김치
– 채식, 육식 그리고 기후변화

THERAPY | 새로 쓰는 일상

– 다양한 채식주의
– 채식으로 영양 채우기
– 제대로 하는 채식
– 채식 레시피
– Music therapy : 부메랑

What’s this

– 전문가 인터뷰 : 조길예 기후행동비건네트워크 대표
– Short Story : 생존의 영양소
– FACT Check
– Numbers : 숫자로 보는 채식

OUTSIDE | 연결된 세계

– 채소야 어딨니~?

Together

– Opinion : 국민청원
– Our ACTIVITY : 함께 실천하기
– Talk, Talk… Talk!

OUTRO

Book in Book “미니 농업 용어 사전”

Reference

 

<채식>편 북토크 일정 : 2021년 12월 9일 09:00PM 유튜브 생중계

 

기후변화와 먹거리는 무슨 관계일까? 음식의 선택과 폐기까지 우리가 선택해야 할 것들

Why 기후변화와 먹거리는 무슨 관계일까?

기후변화의 원인인 온실가스를 만들어내는 주요 배출처로 우리는 흔히 화석연료의 사용을 말한다.

맞다. 이들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만만치 않게 배출하고 있는 곳이 있으니 바로 ‘식품’, 즉 먹거리이다.

 

음식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 중 무려 26%나 차지한다. 4분의 1이 넘는 수치이다.

음식의 온실가스 배출 비중

위 그래프에서 보듯이 그 중 가장 많이 차지하고 있는 것은 동물성 제품으로, 식품 중 58%를 차지하는데 전체 온실가스 비중에서 보자면 15%나 되는 수치이다.
바로 이런 점 때문에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채식을 해야한다고 하는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 것이다.
그 중에서도 소화를 하면서 많은 메탄을 뿜는 반추동물인 소고기과 양고기가 7.5%를 차지하니 간과할 수 없는 문제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이들 동물성 제품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왜일까?
직접적인 원인과 간접적인 원인이 있는데, 주요한 것을 위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직접적인 원인>

  • 가축을 키우기 위해 드는 에너지(축사, 보온 등)
  • 가축이 방귀, 분뇨를 통해 뿜어내는 가스

<간접적인 원인>

  • 공장제로 빠르게 키우기 위해 먹이는  콩, 옥수수와 같은 사료에 드는 에너지
    (사실 대량 생산되는 곡물의 대부분은 이들 동물 사료를 위한 것이다. 우리가 먹는 식량의 70%는 소규모 농장에서 생산된다.)
  • 이를 수송하기 위해 드는 막대한 선박비
  • 곡물에 대한 대규모 재배를 위해 파괴되는 열대우림으로 인해 우리가 흡수되지 못하게 되는 이산화탄소

이러한 사실들을 봤을 때, 우리가 채식을 늘리고 육식을 줄이되, 만약 먹게 된다면 공장제 축산이 아닌 전통방식으로 자란 가축의 고기를 먹는 것이 온실가스를 줄이는 길이 된다.

 

칼로리의 증가, 쓰레기의 증가, 그리고 온실가스의 증가

선진국으로 갈수록 1인당 칼로리 소모량은 많다. 우리나라도 1950년대 2천Kcal 초반이었다가, 이제는 3천Kcal를 넘고 있다.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산업은 성행 중이다. 그런 반면 동아프리카의 경우 인구 50%가 영양실조 상태이며, 북한도 43%가 영양실조상태라고 한다.

세계 음식 소비량의 1/3이 버려지고 있지만, 전 세계 기아의 수는 2016년 이래로 계속 증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지금도 경작지를 만들기 위해, 열대우림이 불타고 있고, 물고기들이 자랄 바닷가 연안들이 계속 파괴되고 있다.

이들은 지구 온난화를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생태계이다.

만약 우리가 버리는 음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면, 우리는 이런 열대우림, 바닷가 연안들을 지킬 수 있을 것이다.

무엇을 먹는가 만큼 얼마나 버리지 않느냐도 중요하다.

 

이제라도 채식을 늘리고 버리는 음식쓰레기를 줄여보자.

어떤 음식을 소비하느냐 만큼 얼마나 버리지 않느냐도 중요하다.

기후위기를 고려해, 채식을 한다고 해도 매끼 버리는 양이 많다면 진정한 의미의 기후위기 대응이 되지 않을 것이다.

이제는 식사의 메뉴선정은 물론 식사 후 남을 음식에 대한 것까지 고려해, 지구를 생각하는 건강한 식사를 해 보자.

처음에는 쉽지 않겠지만, 이런 습관이 쌓여 우리 자신은 물론 지구도 건강하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다.ⓦ

 


바질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우리가 실천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제안합니다.

바질 구독하기   https://bit.ly/33cBn7K